본문 바로가기

pus
728x90
반응형
13

202110 제주(CJU) - 부산 김해(PUS) LJ508 진에어 탑승후기, 좌석공간 비교, 국내선 수하물 규정 정리 2021년 10월 부산-제주를 오가는 항공사 중에서 10월에 오갈 떄는 제주항공과 진에어가 내가 원하는 시간대에, 가장 저렴했다. 그래서 부산에서 제주 갈 때는 제주항공을, 제주에서 부산 갈 떄는 진에어를 탑승했다. 진에어 국제선은 이용해 본 적은 없지만, 국내선은 그간 몇 번 이용했던 터라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은 편이었다. ■ 북적이는 제주공항에서 출발 운이 좋았던 것인지 제주공항에 도착해서 여유를 부리고 파리바게트에 가서 마음샌드를 구매했다. 당시만 해도 박스채로 쌓여있었고 대기하는 사람도 거의 없었던터라 정말 편리하게 구매했는데, 막상 제주도를 떠나는 날, 탑승장에서 발견한 파리바게트 대기 줄은 실로 어마어마했다. 안그래도 제주 공항의 탑승장은 북적이는 한 줄로 100m는 족히 늘어선 줄을 보니 신.. 2021. 11. 13.
202110 부산(PUS) - 제주(CJU) 7C 509 탑승/ 제주항공 수하물 규정, 좌석공간 비교/ 제주항공 초과수하물 요금 2021년 11월 김해공항에서 제주로 가는 길, 이번에는 오가는 비행사가 모두 달랐다. 사실 다르다 한들 국내 LCC 노선은 언제나 거의 동일/비슷 기종이니 뭐 새삼스러울 것은 없긴하다. 그나마 그 중 중요한 관심사는 뭐니뭐니해도 수하물규정과 각 좌석간의 공간이다. 공간은 선택이 가능하고 (물론 추가요금 발생가능) 수하물 규정은 국내 노선은 그래도 느슨하게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이다. ■ 모바일 탑승권의 편리함 맡길 위탁 수하물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면 모바일 탑승권의 위력은 꽤나 크다. 모바일 탑승권이라도 해도 위탁수하물이 있다면 그것을 맡기는 대기줄에 서야하고 시간이 많이 소모되기 때문에 공항에 일찍 도착해야 한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그 시간에 맞추지 않아도 되니 시간절약도 상당히 되고 .. 2021. 11. 9.
202110 부산(PUS)-김포(GMP) TW9968, TW9979 티웨이항공 B797-800 비상구좌석 후기/ 좌석구매시 주의사항 2021년 10월 보통은 부산-서울을 오갈 때 이용하는 항공사가 다르게 섞어서 이용하게 되는데 (저렴한 걸 찾아서) 이번에는 티웨이가 워낙 저렴하게 잘 나왔던터라 티웨이로 이용했다. (성인 2인 부산-서울 왕복 10만원도 안 함! 대박!) p.s. 좌석구매시 주의사항은 이 글 아래에 정리해둠 김해공항 티웨이 카운터 정면 기준 왼쪽 끝에 있는 티웨이카운터. 사전에 미리 셀프체크인을 한 후 짐맡 맡기면 된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로는 대부분 셀프체크인으로 모두 전환된 상황이다. 오늘도 계류장 탑승 당첨. 이날따라 비슷한 시간대에 출발하는 비행기가 너무 많아서인지 티웨이항공은 탑승을 상당히 빨리 처리했다. 그러다보니 평소보다 라스트콜도 빨랐던터라 처음에 의아했는데 비행기 탑승하고보니 비행기들이 줄줄.. 2021. 10. 23.
202109 김포(GMP) - 부산(PUS) 7C 274 탑승 리뷰 / 제주항공 앞좌석, 비상구좌석, 일반좌석 공간 비교 b2021년 9월 부산으로 돌아가는 교통수단은 비행기로 선택했다. 마침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시기+요일이기도 했고, 빠르게 비행기표를 예매했다. 물론 평소보다 저렴하게 예매하진 못했지만, 그래도 여행의 피로를 푸는 데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비행기가 최고이려니... 했지만, 현실은 내 예상과 많이 달랐다. 수하물 위탁 전용 카운터.. 따윈 없었다. 사실 사람들이 너무 많았고 그 덕분에 공항은 정말 온통 사람들 천지였다. 문제는 대기줄이었다. 당장 비행기 탑승이 가까워졌는데 이 대기줄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못하는 상황이 계속 발생했다. 그렇다고 그 비행기 탑승이 어려운 그 사람들이 공항에 늦게 도착한 것인가? 그것은 아니었다. 문제는 이 많은 사람들을 처리하지 못하는 항공사 직원의 역량 문제였다. 나 역시.. 2021. 9. 30.
202012 제주도(CJU)-부산(PUS), 진에어 리뷰, B737-800 비상구 좌석공간 / 할인결제 방법 2020년 12월 제주도 갈 때는 제주항공, 부산으로 돌아갈 때는 진에어를 이용했다. 이렇게 항공사를 교차로 예약한 이유 단 하나, 각 시간대별로 항공사의 항공권 가격이 달랐기 때문이다. 한 항공사를 왕복으로 이용하는 것보다는 이렇게 교차예약이 훨씬 더 간편하고 가격도 저렴했다. 특히 부산-제주의 경우 대한항공으 비즈니스 클래스가 아니라면 아주 큰 차이가 나지 않기에 비행시간 50분동안 앉아있는 좌석의 차이보다는 가격이 항공사를 선택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된다. ▶ 도움되는 제주 여행정보 읽기 ◀ 제주도는 맡겨야 할 짐이 많은 관광객이 많다. 사실 제주에서 부산으로 돌아가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하마터면 비행기 탑승시간을 놓칠 뻔 했다. 그만큼 대기인원이 많았다. 셀프체크인도 가능하지만, 그게 잘 안되거나.. 2021. 7. 8.
202003 대한항공 리뷰, 김포(GMP) - 부산(PUS) KE1109 탑승 리뷰 / A220-300 이코노미 좌석 간격 2020년 3월 부산 김해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갈 때는 내항기를 이용했었지만 부산으로 돌아올 때는 시간대가 맞지 않아서 국내선을 이용했다. 부산-인천 대한항공 내항기 리뷰는 아래 글 참고하시길! 202003 부산(PUS) - 인천(ICN) 내항기 대한항공 KE1402 리뷰 (마스크 위탁수하물 불가) 2020년 3월 여행 결국 일부 행사는 취소되고 일부 행사는 진행되기로 한 터라 출장을 떠나기로 했다. 최종 목적지는 베를린. 하지만 4개월 미리 구매한 항공권은 영국항공(BA) 그러다보니 부산에서 www.lovely-days.co.kr 무거운 짐을 이끌고 리무진 버스로 인천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이동했다. 날씨가 좋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인해서 사실 기분이 무거운 것은 사실이었다. 그래도 무사히 한국으로 올 수.. 2020. 5. 31.
202005 부산(PUS) - 제주도(CJU), 대한항공 리뷰 - B737-900 좌석공간 리뷰 2020년 5월 LCC가 공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하고 나서 그것이 당연해지기 시작할 무렵, 메이저 항공사라 분류되는 국내 항공사중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역시 국내선의 경우 평일기준이라면 제법 괜찮은 특별운임을 내놓기 시작했다. 그 덕분에 예전에 비하면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왕복 국내이동이 가능해졌다. 지금은 COVID19 여파 때문이라지만 그 이전에도 역시 이 상황은 여전히 유효했다. (물론 주말 성수기는 엄청 비싸지긴 하지만 그건 당연한 일이니..) 이번 제주도 여행 역시 대한항공으로 약 10만원대에 저렴하게 왕복운임이 가능했다. (대한항공 국내전 전지역 33% 할인티켓 보기) 역시 저렴하긴 저렴하다. (아마 시간대를 달리했다면 더 저렴히 예약도 가능했을 듯!) ▶ 도움되는 제주 여행정보 읽기 ◀ 썰렁.. 2020. 5. 27.
201910 부산 김해(PUS) - 서울 김포(GMP) 제주항공 탑승 후기 : 뉴클래스 도입된 운항시간 선택하기! 2019년 10월 출장겸 공부겸 떠난 잠시 서울여행. 부산에서 서울까지 이동할 때 난 가능하면 비행기를 이용한다. 오래전에는 KTX를 주로 이용했지만 한국형 LCC의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KTX와 비용차이가 없으면서 이동에 대한 스트레스도 적고 시간도 훨씬 활용할 수 있어서 가능하면 비행기를 주로 이용한다. 이번 출장 역시 마찬가지. 보라카이 출장 이후 바로 이어진 서울 출장.... 하;; 얼마나 피곤하던지 그나마 이동 스트레스라도 비행기로 줄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일을 마무리하느라 잠은 거의 2시간 정도 밖에 못잤던가... 대충 짐을 싸서 김해공항으로 향했다. 부산 PUS ▶ 서울 GMP 토요일인데도 이렇게 한산하구나. 웹체크인을 했기에 모바일로 탑승이 가능했다. 위탁 수하물 처리할 것도 없었기에 .. 2019. 11. 22.
201908 부산(PUS) - 제주(CJU) 진에어(LJ565)/ 제주항공(7C0506) 탑승 리뷰 2019년 8월 오랜만에 떠나는 제주도 여행이었다. 물론 날씨가 엉망진창이라 예정 스케쥴이 모두 꼬여버렸지만. 출발할 때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제주도 여행의 결말.....! 제주도 여행의 시작은 진에어. 처음으로 탑승해보는 진에어였으나, 어차피 국내선이고 비행시간이 50분정도밖에 되질 않으니 진에어만의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그저 마음에 드는 출발시간대 중에서 가장 저렴했던 LCC여서 선택했던 진에어였던 터라. ▶ 도움되는 제주 여행정보 읽기 ◀ 부산 PUS ▶ 제주 CJU 진에어 LJ565 셀프체크인이 가능하다면 강추! 셀프체크인이 가능한 노선이나 상황이라면 나는 정말 "셀프 체크인을 강력하게 추천"한다. 무엇보다도 대기줄을 길게 설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공항에서는 셀프 체크인 .. 2019. 8. 24.